메뉴 건너뛰기

나는 갈 데가 없다

네타  

1. 아이카츠 스타즈 : 로라땅 커여어 학학


ClQDq1zUoAAGUTH.jpg


내가 인장 바꿀일있으면 로라쨩으로 바꿀듯(하지만 이치고의 대한 사랑은 식을일이 없으니 무리)


흠흠.. 이게 아니고.. 아이카츠 스타즈는 확실히 아이카츠랑 다른 냄새가 남.


작풍이라던지 색감이라던지 3D 담당 업체라던지 갈려서 그런것도 있지만 무엇보다도 바탕에 깔린 장르가 확 달라져버린 느낌?


비유를 통해 말하자면 아이카츠는 에이스를 노려라! 라면 아이카츠 스타즈는 꽃보다 남자.. 이게 정확할듯 싶다.


즉 아이카츠는 그 배경적 장르가 스포츠물을 지향하고 있음. 그 흔적으로 러닝등의 여러 훈련과정을 보여주는것과 경쟁(오디션)이라는 요소를 들 수 있겠지.


이러한 경향은 계속 이어져서 트라이스타 선발때 그 정점을 찍게되고 2기에서도 그러한 경향은 지속되어왔음. 뭐 3기부터는 이러한 흔적은 싹 치워지고 일상물로 바껴서 노오잼화 됬지만 ㄲㄲㄲ


반면 아이카츠 스타즈는 딱 봐도 순정만화 스타일. S4도 딱 보면 아 F4 오마쥬구나 하는 수준이고. 그밖에도 무인편에서는 거의 거세되다시피 한 시련의 존재와 비중있는 남주의 존재

(무인편에서의 나오토나 츠바사가 있지만 나오토는 조력자의 역할 그 이상은 안되고 츠바사도 사실 순정만화에서의 남주라 보기엔 힘들지)


이런 면 때문에 난 아이카츠 무인편이랑 스타즈와의 관계를 프리큐어의 그것과 비교하긴 힘들다고 봄. 한마디로 작중에서 하는 이야기는 비슷한데 그걸 풀어나가는 공식이 야예 딴판이라 볼 수 있겠지.


2. 마크로스 델타


나가이와 오카다는 머리박으면서 이 작품을 봅니다. 그럼 2기에서는 어쩌면 건담닦이에서 벗어날지도...


한마디로 요새 개쓰래기의 향현이었던 메카물 중에서 오랜만에 나타난 볼만한 메카물이라 정리 가능하다.


뭐 아이돌 나오는거는 마크로스 고유의 전통이니 뭐라 할 자격은 없고. 메카물로만 봐도, 작품 자체를 봐도 탄탄한 작품이라는것을 알 수 있다.


특히 좆좆의 좆좆좆과는 달리 세계관이 탄탄하고 전개도 아직까지 흠잡을 데가 없다는게 장점


참고로 난 초롱아귀파다.


3. 마법사 프리큐어


사실만 말하자면 미라이와 리코(+모후룬)이 커여어서 아직까진 붙잡고 있다. 그런게 아니라면 진작에 하차했겠지...


마법세계라는 색다른 세계를 보여주는것은 괜찮았지만 이야기의 긴장감이라는 중대한 것이 빠졌다. 한마디로 스토리 전개가 일상 전개되다가 개연성없이 악당이 와서 전투씬 한바탕하다 끝.. 이러한 경향이 최근까지 펼쳐줬다. 그리고 중간 긴장감을 부여할 간부와의 결투도 개연성이라는거 하나 없었고..


그러다 스토리 떡밥을 몰아서 1화만에 설명충이 블라블라하면서 한꺼번에 내뱉는거 보곤 아 시발..... 스마프리도 저따구론 전개 안했다 아이고 골이야


앞으로 2화정도만 더 보고 하차 여부 결정해야겠다.





Bonus. 겸허, 견실을 모토로 살아가고 있습니다(웹소설)


트윗하는 사람중에 내가 이작품에 대해 평한 거 본사람도 있는거같은데 순정만화를 잘보는 사람이라면 잼있게 볼 수 있는 소설..


이게 '소설가가 되자'에서 연재되는 소설임. 솔직히 그쪽에서 나오는 소설은 모두 쓰레기라 보는 입장이었는데 이거 보고 생각이 약간 바꼈을까나...


대충 이 이야기가 순정만화의 악역(결말에서 처참하게 몰락예정)으로 환생한 것을 안 여주가 그 운명을 피하기 위해서 고군분투(라고 쓰고 삽질이라 읽자)하는 이야기


근데 문제는 순정(연애계, 로맨틱) 소설인데 주인공이 플래그를 스스로 분쇄해나가고 앉아있음. 아마 영원히 모태솔로로 살꺼같다.


이 작품을 보면서 고전 순정만화를 작가가 현대식으로 재해석을 해나가는 작품이구나 라는 느낌을 받았다.


단점이라면 요새 연재주기가 2-3달에 2에피씩 내는 속도라(근데 이게 한 에피소드가 진짜 짧음. 여기 창으로 1~2페이지 정도?) 기다리기 힘들다는것.


그리고 마지막으로 솔로마을촌장님에게 연애운이 따르길 빌자. 그래도 솔로엔딩이겠죠


ps. 다음분기엔 아마도 선샤인 몇화 건드리다가 하차할 운명인거같다. 그래도 내가 보고있는게 최소 2쿨 이상이라는게 다행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16년 3분기(여름) 신작 애니메이션 목록 [4] 하레 2016.05.12 5511
공지 2016년 1분기 (1월) 신작 애니 및 제작사 목록 [3] 하레 2016.01.04 42323
공지 본문에 헤살(네타)이 있는 글은 작성시 네타체크를 꼭 해주세요 [2] 하레 2011.06.24 58871
15750 절대무적 라이징오 (1991) 감상 [4] 쌍경진 2016.09.17 110
15749 애니 추천좀 [11] 여랑 2016.08.30 186
15748 호로새끼 [2] file Foodnana 2016.08.08 143
15747 소문의 리제로 18화. [3] file 오보에 2016.08.01 276
15746 시노부가 너무 귀엽다 [1] file Foodnana 2016.07.30 100
15745 마계상륙작전을 보았다. [1] 미숫가루 2016.07.30 71
15744 하이바네 연맹 감상 [1] file 나무연못 2016.07.28 141
15743 최근에 본 애니 몇개 감상 [3] file Foodnana 2016.07.27 124
15742 최근 본 애니메이션들 [10] 오보에 2016.07.19 183
15741 부산행 관람 소감 [4] 오보에 2016.07.24 150
15740 란마½ 100화 재탕 기념 ^오^ [7] 청록야광봉 2016.07.18 275
15739 코노스바 OVA 감상 [4] file Foodnana 2016.07.05 274
15738 2분기 완결 간단감상평 [12] file 사람사는곳 2016.07.01 275
15737 리틀 위치 아카데미아 ~ 마법장치의 퍼레이드 감상 [1] file Foodnana 2016.06.25 174
15736 2분기 신작 간단감상평 [7] file 사람사는곳 2016.05.06 335
15735 리제로 12화까지의 감상 [3] 간길 2016.06.24 137
» 이벤트는 지났지만 나도 애니 감상 근황(을 겸한 간략 리뷰) [1] file TrollMage 2016.06.22 296
15733 이안 맥켈런 경이 읊습니다 [1] 시읏시읏 2016.06.18 76
15732 우주패트롤 루루코 관련 잡상 [1] file 청록람 2016.06.06 117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