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나는 갈 데가 없다

2분기 신작 간단감상평

2016.05.06 23:52

사람사는곳 조회 수:335

네타  
현재 내가 "보는" 목록이기 때문에, 당연히 "보는 이유"를 적을 것이기에 장점만 적어내릴 가능성이 다분하다. 
결국 판단은 직접봐야.
적어낸 순서는 내가 시청하는 시간기준으로 일요일부터 시작, 현재기준 17편.



1. 타나카군은 항상 나른해

boy일상물인줄 알았는데, 실제 전개는 주변 여캐들이랑 얽히는게 메인인지라 밸런스적으론 좋은거 같아.
솔까 1화 도입부는 뭔가 어디서 본 전개여서 버릴까 했거든? 
생각해 보니까 다른 보이일상물에 이런 목소리톤의 남자애들이 나오는게 있었던거 같아.
근데 여캐들 나오면서 전개가 바뀌더라고.
이제 메인여캐들이 다 등장한듯 싶으니 이제부터 어찌될런지. 



2. 키즈나이버

킬라킬도 그랬는데, 제목 자체에 말장난을 넣은 제목이야.
일본어로 "키즈"란게 "상처"를 말하지만 "키즈나" 까지 되면 "유대감" 같은 의미가 되잖아? 
상처로서 이어진 유대감. 본작 초기에서 보여지는 작품주제 그대로다.
킬라킬의 경우 처음엔 걍 말장난 같다가 종반에 주제가 드러나면서 아 그렇구나 했던게 기억나는데
본작 키즈나이버에 경우 야예 첨부터 설명을 해버린듯. 물론 진행되면서 더 의미가 첨부되길 기대함.

좀 다른 얘기인데 오카다 마리. 고삐 풀린 망아지란 느낌이야... 
기수가 확실한 작품이랑 반대로 오카다 메인으로 진행되는 작품이랑의 차이가...
그래도, 뭐 상황은 저래도 역시 사춘기 남녀 사이에 연애감정이나 전개 좀 넣었다고 뭐라 하긴 아직까진...

본작의 첫인상은 단간론파 애니판. 

151999eaeebfdbd3bebdab3c091f2ec7.jpg



3. 하이스쿨 플리트

오리지널애니는 이런 짓도 가능함ㅋ
근데 오리지널이라 어디로 얘기가 튈지 불안요소인건 사실이다. 갑툭튀 바이러스 라니...
그런 의미에서 걸판은 정말 난놈이었어...



4. 플라잉위치

네 지금 나갈업 대문을 장식하고 있는 물건입니다
사실 그거 때메 보고 있습니다.



5. 건담유니콘

OVA판 못본 가이는 본작을 정주하세여. 그리고 다같이 우주세기를 찬양합시다.



6. 나의 히어로 아카데미아

사실, 원펀맨이랑 다를 게 없어.
근데 결과만 보여주느냐, 과정부터 보여주느냐로 인해
COOL과 열혈로 장르가 나눠버린다는 이야기.



7. 마크로스 델타

작붕이 없는 마크로스TVA라니...
이것만으로도 까방권획득.
첨엔 중요한 노래의 무게감에 우려가 있었는데 
좀더 극이 진행되서, 말그대로 노래가 무거워지면 그때가서 생각하기로...

그러나 치에리가 그리워요-_-
0048관련글 만이라도 다른 사이트에다 옮기까...



8. 쿠마미코

로리한 그림체인데 색기가 느껴진다. 아이우라가 그랬던가.



9. 리제로

이거 보는 이유 : 노ㅌ 아니 엘자 핰랔라라ㅏㅌㅌㅌ

이 정도로 액션이 눈이 즐거웠던 작품은 벚꽃사중주 정도.
루프가 적당한 시점에 나오면서 전개가 늘어질만 하면 긴장감을 잡아준다. 피칠갑과 함께. 
엔딩테마가 좋다. 예전 신이 없는 일요일 처럼 엔딩테마가 칼타이밍에 나오는데, 심장이 쫄깃해짐.



10. 우사카메

보는 이유 : 테큐, 네 다음 테큐.



11. 조커게임

어른남자만 나오는 작품이라면 이 정도의 진중함이 베어나오는건가.
분기에 아니 1년에 한번이라도 이런 분위기의 작품이 나오면 좋겠다. 



12. 쿠로무쿠로

단발머리가 오히려 몸매를 두드러지게 만드는건 중년 감각인가...
여주가 섹시하다... 음 뭐지 왜 난 이얘기를 하는지. 나도 몰겠음.
잔잔내일 그림체가 생각나서 그런가?



13. 온라인게임의 신부는~

제목을 보고 눈치깠겠지만 작품도 제목 그대로의 내용이다.

정박정박한 메인히로인.
존재자체가 현실감각이 없는 캐릭터인지라 그 캐러에게 현실감각을 일깨우기 위해 노력한다는 전개가 
또 다시 현실감각부재를 불러오는 소소한 루프물.  



14. 갑철성의 카바네리

동양판 진격거.
졸라 짱쌘 여주랑 대사의 절반이 고함인 남주. 그리고 그의 존재를 받아들이는 사람들의 태도.
거인이 카바네로, 벽이 장갑열차로, 거밍아웃이 카바네리로 치환하면 얼추.
진격거가 변신에 자해로 인한 출현씬이 필요한데 반해 여기에선 식사시에 필요해질듯...
약간 메트로 시리즈의 느낌도 보임.

다만, 진격거는 이러나 저러나 "벽"이 아주 중요한 모티브인데 반해 
본작의 장갑열차=갑철성이나 철로에의 의미부여는 상당히 옅다.
설국열차 정도는 아니더라도 제목에도 나오는 요소인데 좀더 소재활용을 했으면 함.

보는 이유 : 아마 21세기 일본애니중 정지컷 한정 가장 아름다운 여캐 인물작화를 볼수 있음. 근데 이게 7,80년대 스타일이란게 포인트. 엔딩테마 Aimer. 

56482645_p0.jpg



15. 우주 패트롤 루루코

혹시 킬라킬과 공통세계관일까?
엔딩테마가 유리쿠마아라시 오프닝이랑 가수가 같은 듯. 쫙쫙 녹여주는 음색.



16. 마요이가

의외로 일본애니는 공포물이나 스릴러보기가 힘듬... 그러니 나와줄 때 봄.



17. 테라포마스 리벤지(2기)

한줄 요약 : 생물계 이능(아가리)배틀
보는 이유 : 바퀴벌레 볼려고 







=========================================================================

거진 1년만의 애니글.

* 다음글 : 2분기 완결 간단감상평 https://www.haganai.me/talk/21681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16년 3분기(여름) 신작 애니메이션 목록 [4] 하레 2016.05.12 5511
공지 2016년 1분기 (1월) 신작 애니 및 제작사 목록 [3] 하레 2016.01.04 42328
공지 본문에 헤살(네타)이 있는 글은 작성시 네타체크를 꼭 해주세요 [2] 하레 2011.06.24 58871
15750 절대무적 라이징오 (1991) 감상 [4] 쌍경진 2016.09.17 110
15749 애니 추천좀 [11] 여랑 2016.08.30 186
15748 호로새끼 [2] file Foodnana 2016.08.08 143
15747 소문의 리제로 18화. [3] file 오보에 2016.08.01 276
15746 시노부가 너무 귀엽다 [1] file Foodnana 2016.07.30 100
15745 마계상륙작전을 보았다. [1] 미숫가루 2016.07.30 71
15744 하이바네 연맹 감상 [1] file 나무연못 2016.07.28 141
15743 최근에 본 애니 몇개 감상 [3] file Foodnana 2016.07.27 124
15742 최근 본 애니메이션들 [10] 오보에 2016.07.19 183
15741 부산행 관람 소감 [4] 오보에 2016.07.24 150
15740 란마½ 100화 재탕 기념 ^오^ [7] 청록야광봉 2016.07.18 275
15739 코노스바 OVA 감상 [4] file Foodnana 2016.07.05 274
15738 2분기 완결 간단감상평 [12] file 사람사는곳 2016.07.01 275
15737 리틀 위치 아카데미아 ~ 마법장치의 퍼레이드 감상 [1] file Foodnana 2016.06.25 174
» 2분기 신작 간단감상평 [7] file 사람사는곳 2016.05.06 335
15735 리제로 12화까지의 감상 [3] 간길 2016.06.24 137
15734 이벤트는 지났지만 나도 애니 감상 근황(을 겸한 간략 리뷰) [1] file TrollMage 2016.06.22 296
15733 이안 맥켈런 경이 읊습니다 [1] 시읏시읏 2016.06.18 76
15732 우주패트롤 루루코 관련 잡상 [1] file 청록람 2016.06.06 117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