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나는 갈 데가 없다

에반게리온, 마리, 성장

2014.12.19 19:08

시읏시읏 조회 수:414

네타  

Evangelion Shin Gekijouban Q (BDrip 1920x1080 x264 FLACx2 5.1ch)-ank.mkv_20141219_170424.453.jpg


신극장판Q 에 등장했었던 마리로 추정되는 여성. (우측아래)

에반게리온14(191).jpg에반게리온14(192).jpg


에반게리온 코믹스판 특별단편에서 밝혀진바에 따르면 마리는 로쿠분기 겐도 (후에 이카리 겐도)를 짝사랑했었고 이카리 유이를 질투했었다. 그리고 질투했던 이카리 유이와 화해하는 과정에서 그녀의 안경을 마리가 받게된다.


마리의 정체를 유추할수있는 떡밥은 상당히 많았다. 

등장할때마다 흥얼거리는 노래는 신지가 태어나기도 전에 유행했었던 노래들이고, 

28살먹고 어느정도 성장했다고 볼수있는 아스카도 포스임팩트떄 멘붕했는데 마리는 자기정줄 잘 붙들고 침착한 대처가 가능했다. 

또한 이카리 겐도를 겐도군이라고 부르며, (이름을 부른다는건 아는사이라는 뜻도 있지만 겐도를 짝사랑했던 마리로서는 겐도가 결혼한후 바뀐성인 이카리로 그를 부를수 없을 것이다. 그렇다고 로쿠분기라고 불러버리면 마리의 정체를 특정하기 너무 쉬워지기에 안노개새끼는 시청자들 또 좆뺑이 돌리라고 이짓을 해놓은것이다.) 

큐의 아야나미에게 "너의 오리지널은 좀더 싹싹한 성격이었는데" 라고한다. (오리지널이란건 서,파의 아야나미일수도있고, 이카리 유이를 뜻하는 것일수도 있다. 하지만 마리는 서,파의 아야나미를 잘 알지 못하므로 후자로 보는것이 좀 더 자연스럽다.)

b0004363_4b1628740b64b.gif

14살 치곤 그녀의 가슴이 너무나 바람직했던것도 복선이리라...


코믹스 특별단편의 설정이 신극장판까지 이어지는지는 미지수이지만 일단 이어진다는 전제하에, 저 이후 어찌어찌되서 에바를 타게되고 에바의 주박으로 인해 늙지않고 더 어려졌다고 가정하고,


사람사는곳님은 마리가 성장하지 못하고 퇴행하는 오타쿠를 상징한다고 하셨다.

아마 토미노, 오시이 등등의 감독들이 에바를 그렇게 까대는것도 결국 EOE때 한얘기 또한다고 생각해서 그런것이리라

하지만 굳이 신극장판까지 내면서 같은 메세지를 다시 상기시킨다고 보기엔 좀 부자연스럽다.

사실 부자연스럽다기보단 안노에대한 나의 마지막 믿음이다. 이게 바닥일리가없어. 좀 더 보여줘.


그렇다면 마리를 등장시킨 안노의 의도는 무엇일까?

내 생각이지만 애미없이 자라서 여기저기 결여된 아이들 (신지, 아스카, 레이)를 보듬어주기위한 대리모의 역할이 아닐까 싶다.

실제로 큐에 등장했었던 마리는 아스카와 상당히 깊은 관계를 쌓은것으로 보이고 신지를 멍멍이군이라고 부르는등 자기자식 내지는 조카를 다루는 성인여성의 모습으로 내게는 보였다.


여기서 좀더 소설을 써보자면

신극장판의 주제는 '걱정말고 앞으로 나아가렴. 너의 뒤엔 내(유이, 마리, 카오루, 미사토, 친구, 가족등 의지할수 있는 사람.)가 있단다.' 라는, EOE때 무작정 겁에질린 오타쿠의 등을 떠밀었던 안노가 좀더 말투를 따뜻하게 바꾼 것 이라는 추측을 해본다.

마리가 어린모습인 이유는 Q에 들어서서 성인과 아이들의 대립구도가 너무나 명확히 나뉘었기때문에 (빌레 내에서도 미사토와 아스카가 풍기는 분위기는 확연히 다르다.) 아이들측에 서려면 결국 같은 아이의 모습이어야 해서 마리를 어린모습으로 등장시킨게 아닌가 싶다. 아니면 그냥 어린쪽이 잘팔린다는걸 노렸거나.


아, 결국 같은 얘기 말투만 바꿔서 한번 더하는거니까 토미노, 오시이등은 여기까지 예상하고 그러한 비판을 했을수도 있겠다. 


뭔가 거창하게 생각했었는데 글은 뒤죽박죽이네 젠장할

여러분의 생각은 어떠한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16년 3분기(여름) 신작 애니메이션 목록 [4] 하레 2016.05.12 4442
공지 2016년 1분기 (1월) 신작 애니 및 제작사 목록 [3] 하레 2016.01.04 1390
공지 본문에 헤살(네타)이 있는 글은 작성시 네타체크를 꼭 해주세요 [2] 하레 2011.06.24 57116
» 에반게리온, 마리, 성장 [1] 시읏시읏 2014.12.19 414
15830 요즘 씹덕질 하고있는거 [1] file 시읏시읏 2021.01.23 359
15829 쿄애니 사건 현재까지 [5] file 시읏시읏 2019.07.20 647
15828 THE IDOLM@STER 10화 내용정리 및 리뷰 [13] 여랑 2012.06.12 711
15827 레뷰스타 1화 간략감상 TrollMage 2018.07.14 281
15826 감상한 애니메이션 시리즈 200 작품 달성했다 [4] file 안스 2018.04.28 440
15825 밤은 짧아 걸어 아가씨야 추천 [2] file Foodnana 2018.03.05 373
15824 코코 [2] file Foodnana 2018.03.06 300
15823 라노벨 뭉텅이로 짤막 리뷰 [3] file 케이쁨 2018.02.25 341
15822 펭귄 하이웨이 file Foodnana 2018.03.07 311
15821 데빌맨 크라이베이비 file Foodnana 2018.03.07 411
15820 밤은 짧아 걸어 아가씨야 [2] file Foodnana 2018.03.04 431
15819 메이드 인 어비스 작가가 개인방송중에 그린 [3] file 시읏시읏 2018.02.19 424
15818 1분기 애니 몇개 감상 [2] file Foodnana 2018.01.08 322
15817 [간단 리뷰] 걸스앤판쳐, 균형감각의 중요성 [8] 오보에 2018.01.02 313
15816 개인적으로 최고라고 생각하는 파생작 작품들 [6] 시읏시읏 2018.01.09 634
15815 올해도 즐애니~ [2] file 사람사는곳 2017.12.31 280
15814 일본 애니메이션 100주년 기념 프로젝트 스페셜 영상 [3] Heavy_Rain 2017.12.26 294
15813 [이 사랑과, 그 미래] 정말 이 뭐같음을 하소연할 곳이 없어서 들어옴 [1] 등푸른생선 2017.12.12 224
15812 내일 날이 맑으면 죽도록 하자(あしたはれたら死のう) [1] file 水鏡瑞樹 2017.12.09 211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