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나는 갈 데가 없다

추천

조회 수 3284 추천 수 0 댓글 2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숨덕부.jpg 

은 뻥입니다. 병신들아 너넨 다 속았어 나도 속았고 너도 속았고 ^^

아 그리고 전개상 약한 네타가 있을 수도 있으니까 정말 조금의 누설도 싫으면 점선 부분은 읽지마. 거의 없긴 없음

 결론부터 말하자면 왠지 많이 본 설정들은 죄다 낚시고 Trap카드였어. 어그로라고 시발! 헤헤헿
왠지 어디선가 본듯한 설정...저 멀리 나친적과 하루히가 보이는듯한 느낌... 책광고와 어그로를 끌기엔 충분한 소재였지.
결국 이 노이즈 마케팅은 성공하여 하루만에 증쇄를 하게 만들었잖아. 오히려 약점으로 보인 부분을 기회로 잘 살린거 같아.

내가 처음 나친적을 봤을땐 인기 많을 법한 소재들을 조금씩 조금씩 모아서 버무렸다는 느낌이 강했지만,

이놈은 대놓고 나왔음에도 막상 보니 그런 느낌은 거의 없었다. 오히려 기분좋은 패러디로 넘겨버렸지. 현명해.


  내 입덕 경로는 친구를 통해서였는데, 주변에 착한 친구들 밖에 없던건지, 숨덕부에서 예시로 든 덕밍아웃 파장은 없었어.

오히려 그 새끼가 고3 후반부에 포풍의눈처럼 활동하여 수능 끝난 고삼들을 후덕하게 물들였지 개새끼...

아무튼 내 경험이 그랬기에 초반 전개와 숨덕에 관해선 크게 공감 하진 못했어. 허나 예시로 든 상황은 분명이 있을 법한 상황이고,

이 라노벨의 주 소비층이 될 중고딩 학생들은 굉장히 그리고 강하게 공감할 만한 소재로 보인다. 즉, 재밌다는거지.

 


-----------
 대력적으로 줄거리를 쭉쭉 찢어보면 숨덕부 창설 이후와 '모에연구부' 와의 갈등 두 파트로 나눌 수 있다

숨덕부 창설 파트는 진짜 실실 쪼개면서 봤다. 존나 재밌엌ㅋㅋㅋㅋㅋㅋ뭐가 재밌었냐면...그건 너가 사서 봐야하는 거야. 알았지?


 아무튼 2번째 파트는 '모에연구부'와의 대결 부분인데 여길 처음 봤을땐
"아 여기까지가 숨덕부였구나...지금까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출구는 여기입니다." 느낌이 날 정도로 강하게 탈선하더라고.
분명 작가도 힘들었을거야...분명 반절은 재밌게 썼는데, 나머지 분량이 막막하니까 시발ㅋㅋㅋ좆되봐랔ㅋㅋㅋ하고 쓴거 같아.
책에 나오는 말로 말하자면  '현실성이라고는 로또 당첨 확률만큼이나 희박한 이야기를 듣고나니 정신이 멍해졌다.'
마치 고속도로에서 120km로 썡썡 잘 달리던 차가 갑자기 국도로 들어가더니 그것도 일방통행인 곳을 역주행하고 있는거야.
다행히 이야기가 진행되는 동안 사고나거나 우주로 날아가는 일 없이 어찌어찌 다시 고속도로로 진입하긴 하던데...

이 부분의 전개는 좀 안타까워. 억지도 좀 있고, 오글거리기도 하고, 주인공의 말을 빌리자면 "아, 쪽팔려." 


 후반부 진행이 어찌되었던 내 마음속 미터기는 이미 6800원을 훌쩍 돌파한 상태니까 걍 완결만 났으면 ㅎㅎ 하고 안심하고 있었는데,
아뿔싸! 이 작가는 툭툭 깔아둔 복선을 은근슬쩍 줍더니 내 가슴에 비수를 박아버렸어. 솔직히 난 거기서 소름 돋음 으앜 시발;;
책은 다 끝나가지 갑자기 이야기가 흥미돋지...오오미 이게 뭐시여 내 가슴이 가슴이 콩닥콩닥 뛰는 순간 또 하나의 단검이 나에게 날아왔어.
이 작가는 도적이였고, 단검은 쌍수무기지, 한손무기가 아니였던거야. 여기서 나오는 대사들은 대덕을 지지하는 나에게 치명상으로 다가왔다.
난 항상 숨덕새끼들이 답답했는데, 이 작가가 그들을 위한 변명을 해주더라고. 꽤나 시원하게.

 --------

 

 

 분명 숨덕부는 재밌는 책이다. 보통 재밌는 책을 읽으면 다음권이 궁금해지겠지만, 이 놈은 재밌게 읽었음에도 그렇지 않았어.

왜냐하면 소재랑 배경 자체가 별로 안 끌리더라고, 그건 어쩔 수 없는거 같음. 난 학생도 숨덕도 아닌걸. 개그는 존나 찰지긴 하던데...

 

 그래, 개그는 존나 잘친다. 네덕이나 중고딩이 어줍잖게 줏어서 쓸법한 개드립으로 눈쌀을 찌푸리는게 아니라

적절할때 적절하게 들어간 김대기 같은 그 드립력과 침투력은 상상을 초월한다. 이 드립을 치면 좋겠네...생각하면 딱 들어가있음 ㅋㅋ

그래서 뭐랄까 총평하자면...

"느읏...숨덕주제에...벼...별로 재밌진 않았지만, 이야기의 완결 정돈 봐줄 수 있는거니까! 딱히 2권이 기다려지는건 아니라고! 알아 듣겠어?"

TAG •
?
  • profile
    하레 2012.02.07 00:33
    이건 어째 평이 다 좋음 ㅋㅋㅋㅋ 나오기 전엔 엄청 까이더니.
  • ?
    MurMurer 2012.02.07 00:34
    화제의 신작 숨덕부. 좋은 리뷰다.
  • ?
    하이웨이 2012.02.07 00:40
    와 리뷰보소 나도 모르게 지갑에 손이가는 리뷰네
  • profile
    Foodnana 2012.02.07 00:42
    느읏...그리고 보니 가장 중요한걸 안 적었는데 말이야

    표지의 주인공 서연지양은 존나 귀엽습니다
  • ?
    코토리 2012.02.07 00:55
    시벨은 개공도 그렇고 학원물이 성공하는것 같다. 질러봐야지
  • ?
    코토리 2012.02.07 00:55
    시벨은 개공도 그렇고 학원물이 성공하는것 같다. 질러봐야지
  • profile
    Foodnana 2012.02.07 01:08
    결국 이게 최종적인 글이 될거 같다. 글 싼건 30분인데 퇴고만 1시간 하네
  • ?
    MurMurer 2012.02.07 01:10
    ㄴ 하는동안 매우 몰입되는데 끝나면 후회
  • ?
    Novelic' 2012.02.07 01:22
    어 이거 판갤에서 봤던 거 같은데...
  • profile
    Foodnana 2012.02.07 01:42
    쌌다가 창피해서 이리저리 수정하고 있었음
  • ?
    미믹 2012.02.07 02:01
    오 재밌을 거 같다 ㅋㅋ
  • ?
    ♬유키미쿠™ 2012.02.07 02:47
    생각볻 ㅏ평이 좋네
  • ?
    古戸ヱリカ 2012.02.07 08:02
    이 양반아 이렇게 싸지르면 내용이 졸라 궁금하잖소! 맛깔나게 써놓넼ㅋㅋ 한쿸 들리면 사가야징
  • ?
    에일리언 2012.02.07 09:30
    지갑에 손이가는 글이다.. 으으...
  • ?
    냐루 2012.02.07 13:15
    숨덕부 재밌었지
    기어와라 냐루코양은 패러디를 억지로 내용에 끼워 맞추는 느낌이였는데 이건 자연스러워서 좋다
  • profile
    뀨뀨함폭 2012.02.07 17:21
    굽본좌님 추천만화에 이어 2타.. 나의 지갑은 더이상 버틸 수 없다
  • profile
    여랑 2012.02.08 10:12
    와나 이 리뷰 보고 지름...
  • ?
    오덕몬 2012.02.10 14:03
    아 라노베 제대한후로는 보지않으려했는데... 보고싶네..
  • ?
    달룡 2012.02.10 20:36
    책은 안 사겠지만 좋은 리뷰네요. 도서관에서 안 사 주나.
  • ?
    드링크 2012.02.20 17:09
    사고싶게 만들지만 사면 당하는거겠지 ?
  • profile
    호리프 2012.02.21 20:49
    음 요즘 읽는 라노벨이 없었는데 질러볼까
  • ?
     雨  2012.04.23 01:04
    이거 잼씀

공지 추천 게시판 사용 안내 하레 2011.08.02
  1. 숨덕부 리뷰 - 나친적의 카피캣

    Date2012.02.07 ByFoodnana Views3284
    Read More
  2. 신보 감독과 이쿠하라 감독

    Date2012.02.02 ByPrestonia Views2989
    Read More
  3. 네덕공생론

    Date2012.01.28 By뀨뀨함폭 Views3107
    Read More
  4. 걍 재탕하면서 몇자 끄적이는 토라도라 1화 발사(스압,브금)

    Date2012.01.28 By♬유키미쿠™ Views2863
    Read More
  5. No Image

    매드하우스 제작데스크 김현태씨 인터뷰

    Date2012.01.23 Category애니 By밀리미터 Views1232
    Read More
  6. 하기와라 유키호의 모에요소에 대한 분석

    Date2012.01.24 By청록야광봉 Views4364
    Read More
  7. 프랙탈 ( Fractal . 2011 )...........브금, 스압

    Date2012.01.19 By♬유키미쿠™ Views2353
    Read More
  8. No Image

    키스시스별곡(kiss-sis 別曲)

    Date2012.01.16 By하야테2 Views1966
    Read More
  9. No Image

    춘향복음 Home Primium

    Date2012.01.12 By쌍경진 Views1621
    Read More
  10. 마법소녀 마도카 마기카로 알아보는 성공적인 영업 전략

    Date2012.01.12 By명작킬러 Views2799
    Read More
  11. [공모전] 오네가이 시리즈- 애니메이션 제작사의 윤리와 오타쿠 정신

    Date2012.01.11 By하야테2 Views2374
    Read More
  12. [공모전] 신비한 마법속으로! 레리~즈!! - 카드캡터 사쿠라

    Date2012.01.10 By에일리언 Views2128
    Read More
  13. [공모전] 사랑이라는 이름을 더한 그녀들의 하모니 - 아마가미 SS

    Date2012.01.10 By나노하 Views2159
    Read More
  14. No Image

    공의 경계 - 마법과 초능력의 경계를 넘나드는 신전기 무브먼트의 역사적 걸작!

    Date2012.01.09 Category애니 By모순나선 Views2355
    Read More
  15. [공모전] 꽃이 피는 첫 걸음 - 청춘이 시작되는, 첫 걸 음

    Date2012.01.09 By롤링주먹밥 Views1928
    Read More
  16. [공모전] 보쿠라노 - 우리들의 생명은...

    Date2012.01.09 By오보에 Views1504
    Read More
  17. No Image

    [공모전] BLOOD-C : 잔인한 작품, 잔인한 판매량

    Date2012.01.09 By무언가 Views1608
    Read More
  18. [공모전] 애니 리뷰-다다미 넉장 반 세계일주

    Date2012.01.07 By달룡 Views1686
    Read More
  19. [공모전] 우리는 그것을 전설, 아니 신화라 부른다. - 신세기 에반게리온

    Date2012.01.06 Category애니 By불멸의아스카 Views2127
    Read More
  20. [공모전]초속 5cm-너에게로 다가가는 속도

    Date2012.01.04 By코토리 Views1745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 Next
/ 12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