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나는 갈 데가 없다

추천

조회 수 2989 추천 수 1 댓글 1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스타일리시 만큼은 누구에게도 뒤지지 않는 신보 감독과 이쿠하라 감독.

비교해서 지켜보면 재미있을만한 내용이 조금 있는거 같아서 정리 해 봅니다.


- 신보 감독이 3살 더 많습니다 (신보 61년생, 이쿠하라 64년생) 

업계도 신보 감독쪽이 조금 일찍 들어섰습니다


- 감독데뷔는 신보 감독이 메탈 파이터 미쿠로 1994년에

이쿠하라 감독은 세일러문 R (60회 이후 부터)로 1994년


- 아니메그랑프리와 두 감독

1992년 아니메그랑프리에 미소녀전사 세일러문이 뽑히고

서브타이틀 부문에서도 미소녀전사 세일러문의 31화가 뽑혔습니다. (31화의 콘티 연출은 이쿠하라 감독)

이후 1993년 서브타이틀 부문도 세일러문 45화가 뽑혔으며, 

1994년 서브타이틀 부문도 세일러문 110화 (콘티, 연출 이쿠하라 감독)이 뽑힙니다.


Untitled-1.png



다만 93년, 94년에 아니메그랑프리 부문에서는 세일러문이 뽑히지 못했는데요, 

다름아닌 '유유백서'가 아니메그랑프리를 차지하게 됩니다.


유유백서는 신보감독 연출가로써 큰 기여를 한 작품이기도 합니다.


20120233_0202-CapturFiles.png


(위 이미지는 절반정도 분량이며 약 20화 정도 콘티 및 연출을 담당 하였습니다.)


이렇게 92년부터 94년까지 신보 감독은 '유유백서'로 이쿠하라 감독은 '세일러문'으로 자신의 이름을 알리는데

성공하게 됩니다.



- J.C.STAFF 와 두 감독

1992년 '유유백서'의 협력사로 참여한 J.C.STAFF는

마찬가지로 '유유백서'의 연출가였던 신보감독과 인연이 되었고, 그의 실력에 감탄하여

1994년 자사의 첫 오리지널 TVA인 '메탈 파이터 미쿠'의 감독으로 신보감독을 발탁하게 됩니다.

(현재도 '연출'을 중요시 하는 마츠쿠라 유우지 프로듀서는 1992년 JC에 입사하여, 
이 작품에도 많은 관여를 하게 됩니다)

그리고 1997년, '세일러문'으로 자신의 이름을 만 천하에 알린 이쿠하라 감독 역시
J.C.STAFF에서 TVA한편을 제작 하게 됩니다. 그 작품은 너무나도 유명한 '소녀 혁명 우테나' 입니다.
그리고 같은해에 신보 감독은OVA 작품인 '가라! 우주전함 야마모토 요코'를 제작합니다.

1999년에는 97년의 두 감독 입장이 뒤바뀐듯한 일이 벌어졌는데요, 
신보 감독이 '가라! 우주전함 야마모토 요코' TVA판을 제작 하게 되고
반대로 이쿠하라 감독이 '소녀 혁명 우테나'의 극장판을 제작하게 됩니다.

- 2000년대와 두 감독
8~90년대 시절 신보감독과 이쿠하라 감독은 거의 비슷한 길을 걸어 왔지만
40대에 들어서면서 두 감독은 커리어 면으로 정 반대의 길을 걷게 됩니다.

신보감독은 '우주전함 야마모토 요코' 이후로도 왕성한 작품 활동을 하면서 
2000년대에 '마법소녀 리리컬 나노하', '절망선생 시리즈', '히다마리 시리즈', '괴물이야기' 등 연달아 히트작을 내게 됩니다.

하지만 이쿠하라 감독은 '우테나' 이후 업계와는 조금 거리를 두게 되며,
미국으로 유학을 가고 돌아와서는 집필활동 정도만 하였습니다.
애니메이션쪽으로는 '구상중'이라는 이야기를 뿐이였으며, 결과적으로 2000년대에 감독작품은 단 한개도 맡지 않게 됩니다.

e0008488_4d352d1a89770-1.jpg

2000년대 들어 정 반대의 길을 걷는듯한 두 사람을 이어주는 하나의 일러스트
(2008년 속 절망선생 4화 엔드카드, 일러스트 이쿠하라 감독)

- 타케우치 노부유키 (武内宣之)
작화감독으로, 샤프트의 많은 작품들의 작화 감독이나 비주얼디렉터 맡고 있는 샤프트의 핵심 인물입니다.
물론 신보 감독과 작업한 작품이 많긴 하지만, 몇 안되는 이쿠하라 감독의 작품중
우테나와 펭귄드럼에 참여하여 인상적인 모습을 보여 줬기 때문이죠.
우테나의 경우에는 OP의 안시 원화 (오토나아니메 2012년에서 밝힘)와 일부 화 작화 감독을,
펭귄드럼에서는 초반부 승부화라고 할 수 있는 9화의 콘티, 연출, 작화감독, 원화를 맡은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습니다.
이쿠하라 감독과의 친분으로 인해 펭귄드럼에 참여 할 수 있었다고 합니다.

123.jpg

타케우치가 콘티, 연출, 작감, 원화를 맡은 펭귄드럼 9화

- 그리고...
2011년에 오랫만에 이쿠하라 감독이 복귀 하여 '돌아가는 펭귄 드럼'을 제작 했습니다.
좋은 작품이긴 하지만, 문제점도 들어내면서 '화려한 복귀'에는 못미치지 않았나 생각 됩니다.

신보 감독은 2012년의 포문을 '가짜이야기'로 열며, 좋은 반응을 이끌어 내고 있습니다.

2010년도에도 결국 정 반대의 길을 걷게 되는 두 감독인데요, 
이쿠하라 감독은 언제쯤 다음 작품을 볼 수 있을지도 궁금해집니다.


비슷하면서도 또 다른 느낌의 두 감독의 이야기는 과연 어떻게 전개될지 지켜보는것도 재미 있을거 같습니다.

?
  • profile
    Foodnana 2012.02.02 04:36
    그냥 세일러문 만든 아저씨라는거 밖에 몰랐는데 존나 재밌게 살던 사람이네
  • ?
    Prestonia 2012.02.02 18:05
    그렇죠. 여장도 하고 다닌 양반이니...;;
  • ?
    무언가 2012.02.02 05:39
    블로그 유입키워드에 "이쿠하라 신보"가 있길레 "누가 이쿠하라와 신보를 비교할 생각을 했을까" 했는데 나갈없에 이 글이 있으니(…)

    두 사람 다 자기 개성으로는 따라올 사람이 없을 정도의 감독들이죠. 이쿠하라는 세일러문으로 수면에 떠오른 스태프들 중에서 가장 개성강한 사람이기도 하고, 신보 감독의 개성이야 모두가 샤프트 연출이라는 이름으로 알고 있을 테니…

    좋은 글 잘 봤습니다.
  • ?
    Prestonia 2012.02.02 18:05
    감사합니다
  • ?
    ♬유키미쿠™ 2012.02.02 12:56
    신보의 연출이 상당히 독특한건 사실이지만 요즘은 연출에서 개성이 강한 작품이 많아서 ㅎㅎ


    개인적으로는 파니포니 이후에 신보가 맡은 작품은 그냥그냥 이라는 느낌이랄까요 그냥 신보의 작품이다 라는 느낌인거같아요...


    최근에 이런 개성강한 연출계열에서 마음에 드는 사람은 오오누마가 눈에 들어오네요



    펭드럼의 연출도 개성ㅎ강한게 참 마음에 들었습니다
  • ?
    무언가 2012.02.02 15:38
    오오누마 신에게 그런 연출을 가르쳐준 것도 신보 아키유키 감독. 오오누마 신은 신보 아키유키의 연출에다가 자기만의 테이스트를 가미해서 완벽하게 자기 연출로 승화시킨 케이스.
  • ?
    Prestonia 2012.02.02 18:07
    예, 오오누마 감독은 신보 감독 아래서 많은 영향을 받았죠
  • profile
    뀨뀨함폭 2012.02.02 14:22
    이런건 잘난거에 올려야죠. 개념글 잘난거롷
  • ?
    Prestonia 2012.02.02 18:09
    가볍게 시작했는데 쓰다보니 무거워지더라구요..
  • ?
    Yuno 2012.02.02 14:52
    오늘도 덕력이 쑥쑥 오르는구나
  • ?
    Prestonia 2012.02.02 18:12
    감사합니다
  • ?
    하이웨이 2012.02.02 17:29
    음 이쿠하라 감독이란 사람이 있구나. 유유백서 동생이랑 참 재밌게 봤엇는데.
    핑드럼은 많이 팔렸나요? 차기작은 계속 나오려나
  • ?
    Prestonia 2012.02.02 18:11
    핑드럼은 권당 평균 5천정도 되 보이는데, 사실 이름값에 비하면 좀 적게 나간 느낌이죠.

    세계관은 좀 더 확장시킬 생각이 있다고 밝히긴 했는데 과연 차기작이 나오게 될지는 미지수 입니다
  • ?
    전격있다 2012.02.10 14:17
    좋은 글입니다. 많이 배워갑니다.

공지 추천 게시판 사용 안내 하레 2011.08.02
  1. 숨덕부 리뷰 - 나친적의 카피캣

    Date2012.02.07 ByFoodnana Views3284
    Read More
  2. 신보 감독과 이쿠하라 감독

    Date2012.02.02 ByPrestonia Views2989
    Read More
  3. 네덕공생론

    Date2012.01.28 By뀨뀨함폭 Views3107
    Read More
  4. 걍 재탕하면서 몇자 끄적이는 토라도라 1화 발사(스압,브금)

    Date2012.01.28 By♬유키미쿠™ Views2863
    Read More
  5. No Image

    매드하우스 제작데스크 김현태씨 인터뷰

    Date2012.01.23 Category애니 By밀리미터 Views1232
    Read More
  6. 하기와라 유키호의 모에요소에 대한 분석

    Date2012.01.24 By청록야광봉 Views4364
    Read More
  7. 프랙탈 ( Fractal . 2011 )...........브금, 스압

    Date2012.01.19 By♬유키미쿠™ Views2353
    Read More
  8. No Image

    키스시스별곡(kiss-sis 別曲)

    Date2012.01.16 By하야테2 Views1966
    Read More
  9. No Image

    춘향복음 Home Primium

    Date2012.01.12 By쌍경진 Views1621
    Read More
  10. 마법소녀 마도카 마기카로 알아보는 성공적인 영업 전략

    Date2012.01.12 By명작킬러 Views2799
    Read More
  11. [공모전] 오네가이 시리즈- 애니메이션 제작사의 윤리와 오타쿠 정신

    Date2012.01.11 By하야테2 Views2374
    Read More
  12. [공모전] 신비한 마법속으로! 레리~즈!! - 카드캡터 사쿠라

    Date2012.01.10 By에일리언 Views2128
    Read More
  13. [공모전] 사랑이라는 이름을 더한 그녀들의 하모니 - 아마가미 SS

    Date2012.01.10 By나노하 Views2159
    Read More
  14. No Image

    공의 경계 - 마법과 초능력의 경계를 넘나드는 신전기 무브먼트의 역사적 걸작!

    Date2012.01.09 Category애니 By모순나선 Views2355
    Read More
  15. [공모전] 꽃이 피는 첫 걸음 - 청춘이 시작되는, 첫 걸 음

    Date2012.01.09 By롤링주먹밥 Views1928
    Read More
  16. [공모전] 보쿠라노 - 우리들의 생명은...

    Date2012.01.09 By오보에 Views1504
    Read More
  17. No Image

    [공모전] BLOOD-C : 잔인한 작품, 잔인한 판매량

    Date2012.01.09 By무언가 Views1608
    Read More
  18. [공모전] 애니 리뷰-다다미 넉장 반 세계일주

    Date2012.01.07 By달룡 Views1686
    Read More
  19. [공모전] 우리는 그것을 전설, 아니 신화라 부른다. - 신세기 에반게리온

    Date2012.01.06 Category애니 By불멸의아스카 Views2127
    Read More
  20. [공모전]초속 5cm-너에게로 다가가는 속도

    Date2012.01.04 By코토리 Views1745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 Next
/ 12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