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나는 갈 데가 없다

추천

조회 수 2128 추천 수 0 댓글 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수정 삭제


며칠 전, 시간이 남아서 봐야지 해놓고 미뤄두기만 하던 '카드캡터 사쿠라'를 보게 되었습니다. 원래는 혼자서 보려고 받아놓은 애니였는데, 어쩌다 보니 가족들이랑 3일 내내 카캡사만 보게 되었네요. 그러던 중에 어머니가 "이거 다 같이 감상문이라도 써야 하는 거 아니야?"라고 하시는 말씀에 공모전 생각이 나서 조금 끄적여 봅니다.



사쿠라.JPG

- 작품 간단 소개


1996년부터 연재된 원작 만화 카드캡터 사쿠라는 1998년 4월부터 2000년 3월까지 1~3기가 방영되었습니다.


사쿠라와 케로베로스로 인하여 '마법소녀와 마스코트는 한쌍이다'라는 공식을 만들어내는 데에 많은 공적(?)을 세웁니다. 현재는 마법소녀물의 장로급 애니메이션으로 평가받고 있습니다.


제목 없음.JPG


- 간길 주저리



"이세상에 우연같은건 없어. 오로지 필연뿐."


클램프 애니에서 나왔던 대사중 가장 유명하지 않을까 하고 생각하는 대사입니다. 여러 작품에서 많은 등장인물들이 했던 말이기도 하지요. 원래는 불세출의 마법사 크로우 리드가 입에 달고 살던 말이라고 합니다.


꿈속에서 본 책을 아버지의 서재에서 발견한 사쿠라는 책의 봉인을 풀어버리고 얼떨결에 카드캡터가 됩니다. 그 이후로 사쿠라는 도망친 카드들을 잡기위해 바쁜 나날을 보내게 되지요. 과연 이 모든것이 우연히 일어난 일일까요?



"꼭 찾을 수 있을거야. 사쿠라가 제일 좋아하게 될 사람을."


좋아한다는 감정은 한가지가 아닙니다. 가족을 좋아한다는 감정과 이성을 좋아하는 감정이 같지는 않으니까요. 이들은 비슷하게 보일수도 있지만 엄연히 다른 감정이지요.


카드캡터 사쿠라에서는 꽤 많은 분량에서 이런 내용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인물중 대부분이 좋아하는 사람들이 있지요. 하지만 이들 모두가 같은 감정을 가지고 있는것은 아닙니다. 가족으로서, 친구로서, 이성으로서 모두 조금씩 다른 감정을 가지고 살아갑니다. 주인공인 사쿠라도 그렇지요. 사쿠라가 좋아하는 사람들이 있고, 사쿠라를 좋아해주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사쿠라는 이들 사이에서 행복해하기도 하고, 슬퍼하기도 합니다. 소녀다운 고민을 할 때도 있으며, 가끔씩은 대담해 지기도 합니다. 그러면서 우리에게 조금씩 성장해 가는 모습을 보여주지요.


3d2a025e53ce6f7540bac2c55377b7c1f9794658.jpg




- 좋았던점


1. 90년대 애니치고 작화가 안정적이여서 참 좋았습니다. 초딩때 어느정도 보긴 했지만, 거의 10년 전 일이기도 해서 작화는 크게 기대를 안했습니다만.. 구작보고 작화가 마음에 들었던건 아마 '마크로스 - 사랑, 기억하고 있습니까?'이후로 처음이였던것 같습니다. 몇년 뒤에 나온 츠바사랑 비교해봐도 손색이 없을 정도로 잘 만들었습니다. (아니, 츠바사가 못만든건가;)


2. 장면장면마다 깔리는 브금도 좋았습니다. 개인적으로는 봉인해제(레리-즈!)할때가 제일 좋았어요.


3. 여담이지만, 가족들과 함께 봤다는게 가장 좋았습니다.



- 아쉬웠던점


1. 똑같은 장면을 너무 많이 보여줬던게 제일 아쉬웠습니다. 특히, 꿈의 내용은 질리다 못해서 사골국을 우려먹는정도였지요. 아무리 내용전개상 필요한 장면이였다지만 장면비중이 좀 과하지 않았나 싶었습니다.


2. 전체적으로 밝은 풍의 느낌인데, 갑자기 어두워진다거나 진지해지는 부분이 없지않아 있었습니다. 그런 쪽으로 관리가 조금만 더 잘 되었으면 좋았을것 같네요.


3. 다른 아쉬웠던 점이라면.. 쓸데없이 커버린 머리통정도? 보면서 '저걸 몰라?'라든지 '저정도는 조금만 생각해보면 될일 아닌가?'라든지 하는 생각을 하는 자신을 바라보니 좀 씁쓸했습니다. 사쿠라나 샤오란이나 아직 초등학생인걸 감안한다면 충분히 그럴수도 있을텐데, 주제에 머리좀 커졌다고 하는 생각이 불손해졌네요.


제목_없음.JPG


- 마치며


단순히 제 마음대로 감상평을 쓰는게 아니라, 애니를 본 사람과 보지못한 사람까지 모두 생각하며 글을 써야하는게 굉장히 힘들었습니다. 그때문에 여기저기 부족한 부분이 많았을텐데도 불구하고 마지막까지 읽어주신 모두들 고맙습니다. 힘내자 나갈업 사람들!

sample_eac70112ee63d55dde14a28a575edc2ee1e14457.jpg

?
  • ?
    코토리 2012.01.10 22:18
    좋은 리뷰 잘 봤습니다! 다만 리뷰가 간결하다기보다는 조금 부족한 느낌. 이미지는 오늘 다시 보니 나오는군요 호옹이;;

    제 점수는요.. 13P중 10P 드리겠습니다!
  • ?
    코토리 2012.01.11 10:54
    엉? 지금 보니 들어가있네요;;

    어제 안들어가지다가 들어가진 직후엔 이미지가 종범이었으요 ㅠㅠ

    +로 중간 이미지는 아직도 안나오네요;
  • ?
    에일리언 2012.01.10 23:15
    ...이미지...다 들어가 있었는데...
  • ?
    무언가 2012.01.13 03:45
    음…12점 만점에 10점.
  • ?
    옌이 2012.01.14 12:19
    수고하셨습니다.. 꿈이라면 그 무슨 도쿄타워같은 곳에서 추락하는 그거 말하는거 맞죠?

    사골 국물 다 빼먹어라 아주!

    점수는 8점 드립니다.으으 짠 것 같아도 공모전이 워낙 많아서;;
  • ?
    우동닉 2012.01.14 14:51
    텍스트가 조금 부족한 느낌이...

    9점
  • ?
    모에 2012.01.14 18:38
    제 사쿠라쨔응이 너무 카와이이하고도 사랑스러워서 글을 못 읽겠습니다. 이게 그 그림으로 홀려놓는 전략인거죠? 하지만 점수는 짭니다 7점 드릴께요.
  • profile
    호리프 2012.01.14 20:07
    10점
  • ?
    달룡 2012.01.14 20:17
    뭔가 짧아요. 8점!
  • profile
    Foodnana 2012.01.14 21:28
    추억에 잠기기엔 충분한 소재의 선택이라고 본다

    사쿠라의 얼굴을 본것 만으로도 애니메이션을 다시 보고 싶어지네

    난 10점
  • profile
    시읏시읏 2012.01.15 02:40
    전체점수10점줌 6점
    흠...이건 어렸을때 얼마 본거밖에 기억에 없는데
    그래서 더욱그런지 도통 이작품의 색이라던가 그런게 보이질 않았습니다. 좀더 세세한 표현이라던가 내용의 부각이라던가 필요한데
    짧아요;;
  • ?
    청록야광봉 2012.01.15 03:38
    바빠서 짧게 할게 미안해 6점
  • ?
    수은중독 2012.01.15 13:14
    15점 / 20점만점

    분량이 짧지만 전 이 리뷰를 읽고 사쿠라를 아이팟에 넣었습니다.
  • profile
    여랑 2012.01.15 15:37
    으어 이거 오프닝 노래 좀 좋은듯
    10점 드려요 ㅎ
  • ?
    하이웨이 2012.01.15 19:33
    카캡사 같은 경우에는 참 스펙트럼도 넓고 볼륨도 충분한 좋은 애니메이션이죠.
    10정 드립니다.
  • ?
    ♬유키미쿠™ 2012.01.15 21:33
    아따 사쿠라 성님은 1세대 로리콘.......


    10점
  • profile
    뀨뀨함폭 2012.01.15 22:35
    잘 정리하셨으나 설정이 다소 부족하다는 느낌.

    더불어 저도 이 리뷰를 읽고 사쿠라를 보고 싶어졌습니다. 10년만에.

    점수 : 7점
  • profile
    앱씨 2012.01.15 23:35
    진짜 어렸을때 잠깐씩 본 기억이 나네요 재밌게 봤던거 같은데...
    정확한 내용이 기억 안나니 가시 보고 싶어지네요
    10점 드릴게요

공지 추천 게시판 사용 안내 하레 2011.08.02
  1. 숨덕부 리뷰 - 나친적의 카피캣

    Date2012.02.07 ByFoodnana Views3284
    Read More
  2. 신보 감독과 이쿠하라 감독

    Date2012.02.02 ByPrestonia Views2989
    Read More
  3. 네덕공생론

    Date2012.01.28 By뀨뀨함폭 Views3107
    Read More
  4. 걍 재탕하면서 몇자 끄적이는 토라도라 1화 발사(스압,브금)

    Date2012.01.28 By♬유키미쿠™ Views2863
    Read More
  5. No Image

    매드하우스 제작데스크 김현태씨 인터뷰

    Date2012.01.23 Category애니 By밀리미터 Views1232
    Read More
  6. 하기와라 유키호의 모에요소에 대한 분석

    Date2012.01.24 By청록야광봉 Views4364
    Read More
  7. 프랙탈 ( Fractal . 2011 )...........브금, 스압

    Date2012.01.19 By♬유키미쿠™ Views2353
    Read More
  8. No Image

    키스시스별곡(kiss-sis 別曲)

    Date2012.01.16 By하야테2 Views1966
    Read More
  9. No Image

    춘향복음 Home Primium

    Date2012.01.12 By쌍경진 Views1621
    Read More
  10. 마법소녀 마도카 마기카로 알아보는 성공적인 영업 전략

    Date2012.01.12 By명작킬러 Views2799
    Read More
  11. [공모전] 오네가이 시리즈- 애니메이션 제작사의 윤리와 오타쿠 정신

    Date2012.01.11 By하야테2 Views2374
    Read More
  12. [공모전] 신비한 마법속으로! 레리~즈!! - 카드캡터 사쿠라

    Date2012.01.10 By에일리언 Views2128
    Read More
  13. [공모전] 사랑이라는 이름을 더한 그녀들의 하모니 - 아마가미 SS

    Date2012.01.10 By나노하 Views2159
    Read More
  14. No Image

    공의 경계 - 마법과 초능력의 경계를 넘나드는 신전기 무브먼트의 역사적 걸작!

    Date2012.01.09 Category애니 By모순나선 Views2355
    Read More
  15. [공모전] 꽃이 피는 첫 걸음 - 청춘이 시작되는, 첫 걸 음

    Date2012.01.09 By롤링주먹밥 Views1928
    Read More
  16. [공모전] 보쿠라노 - 우리들의 생명은...

    Date2012.01.09 By오보에 Views1504
    Read More
  17. No Image

    [공모전] BLOOD-C : 잔인한 작품, 잔인한 판매량

    Date2012.01.09 By무언가 Views1608
    Read More
  18. [공모전] 애니 리뷰-다다미 넉장 반 세계일주

    Date2012.01.07 By달룡 Views1686
    Read More
  19. [공모전] 우리는 그것을 전설, 아니 신화라 부른다. - 신세기 에반게리온

    Date2012.01.06 Category애니 By불멸의아스카 Views2127
    Read More
  20. [공모전]초속 5cm-너에게로 다가가는 속도

    Date2012.01.04 By코토리 Views1745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 Next
/ 12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