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나는 갈 데가 없다

추천

애니
2013.07.04 20:34

밀린애니#9 - 아이우라

조회 수 4631 추천 수 0 댓글 27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0123449_51e8016e472a7.jpeg

아이우라 빠들아, 이번엔 그 아이우라 맞다.




아직 주말에 신작러시가 시작되기 전에 한번 봐두려고 고른 작품이다.

(또 하나는 <데어라> 인데, 진짜로 이걸 볼려는지는... 나도 모름-_-)

사실 나도 이거 앞부분은 보다가 평일날 보는거 다 스킵해버리는 통에 하차했었다.

한 1/3쯤 봤었나.


일단 다 본 감상은 치유계와 에로티시즘을 적당히 배합했다는 느낌이다.


나갈업 게이들은 거진 이 작품 본듯 하니 따로 부연은 않겠다.

나도 남들 본거 나도 봐두자는 기분으로 본거라 그닥 다른 감상은 없음.


e0123449_51e800140d8ab.gif


전에 하던 얘기를 조금 이어서 한다면

5분/3분 애니들은 분명한 강점이 있다.

화면안의 시간흐름과 시청자의 감상시간을 동조하는게 가능하다는 것.


하루중의 특정시간을 리얼타임으로 잘라내서 동스케일의 러닝타임으로 에피소드를 꾸민다. 

시청자의 감상속도와 극중전개 속도가 일치함으로서 시청자는 등장인물들과 같은 호흡으로 에피소드를 즐길 수 있다.

그런 기분을 느끼게 해준다.


더하여서 본작 아이우라의 경우 카메라 시점이 전지적 작가시점이 아니라 극중 관찰자 시점에 가까운 점도 한몫한다고 봄.

특별히 의도한 앵글이 아닌 경우(유콩이 처음 신발장을 올려다 보거나 사키의 허벅지 로우 앵글 같은거를 제외한)

대부분의 화면시점이 등장인물의 시점으로 카메라가 위치를 잡고 있다는 것이다.


이하 캡쳐를 봐가면서 확인해 보자. 




예를 들어 이 장면. 만약 우리가 사키의 시점이라면 카나카나가 저 각도로 보일 것이다.

32df158346d72ce8a0d4da84ac185d5b.jpg

방의 창으로 내려다 보이는 각도


이런 장면도. 사키가 카나카나를 냅두고 가는 장면. 카나카나가 사키를 바라볼때의 시점이 채용됬다.

af84dc07f44b25ca9e956bfee5c799f5.jpg


이쪽은 두 선생님이 마주보았을 때 그걸 바로 옆에서 지켜보는 시점.

c94f743dac883d5133fd4863b3936fff.jpg


또는 이장면. 동생군이 방에 들어올 때의 시점이 그대로 카메라 시점이다. (정확히는 조금 더 낮다. 의도된 새미로우앵글)

aa52103c35f750cc96b01054dea154f7.jpg


동생군-책상시점에서의 앵글

08bedd69307bdb772077ff2fd89857fd.jpg

누워 있는 사키가 삭스착용 중인걸 기억바람.

"동생아! 사키의 다리를 보거라! 니삭스 신고있지?"


9a6e1c08ad3c00d660883a53865d547d.jpg

벗었다. 어느 틈인가에!

"짠~ 널위해 벗겼다! 이 누님에게 감사하도록!"


0ad7faff9e1d809b5dabdf855625dc6e.jpg

깨있다... 누굴 유혹할려고 맨다리를 깐거냐 

"누..누나.... 깨지말고 가만히... 있으라고..... 조끔만, 조끔만이면 되니까....."


316d2e70ae6ef43c7d17ad97fb07cd13.jpg

캐릭터들과 같이 침대에 다리뻗고 앉아 있다는 느낌을 준다... 동생군의 동정은 이미 경매낙찰된듯 하다...


교실에서의 컷. 같이 의자에 앉아 있을 때의 눈높이.

ca6ef11b62b47621adbcf69d0572c006.jpg


혹은 의도된 로우앵글

65d2a0294e4c718ef187ddbbcc9b789b.jpg

왜 의도된 것인지 아래서 설명함


다시 의자 눈높이 시점.

e84d08a7ec84054061613de35c31069f.jpg

마치 내가 사키의 맞은편 의자에서 사키를 보고 있는 듯 하다.


84d8da8e2ed2f3f17099e892e1d6fd4f.jpg

여기서는 세미로우앵글. 그냥 로우앵글과 세미로우앵글 일 때의 인상은 약간 다르다.


3caf2f51531eb238fde5832369b49c3d.jpg

카나카나의 시점. 살짝 자신의 눈높이보다 더 위로 사키가 앉아있다. 이때 카나카나는 의자에 누운 상태.


09b3abbaa74e3d0d735cadfffcbf2a68.jpg

이런식으로. 즉, 가능하면 캐릭터중 화자의 시점을 따라가려고 노력한 흔적이 보인다.


2d550deedac72a28d180e728a286c6ca.jpg

여전히 누워서 앉아 있는 둘을 바라보고 있다.


093d32ae2d94e5d09941097d03c0e423.jpg

여기서는 등장인물과 무관한 로우앵글.


8a4719bfc2f18793fd5c27078b7e896b.jpg

로우앵글.


36bacadb9395d51850659d0ee270d319.jpg

다시 책상시점.




전체적으로 등장인물의 시점을 따라가면서 약간씩 낮은 시점을 선보일 때 = 세미로우앵글

확연히 낮은 앵글을 선보일 때가 있는데 이 둘의 차이가 있다.


세미로우앵글은 카메라=관찰자가 등장인물들과 같은 공간에 존재하며 그들과 같은 시점에 있으면서

"누워있는" 상태의 시점이다. 위에 카나카나가 의자에 누워있던 시점에 해당.


시청자가 공간감을 느끼면서도 상당히 편안한 시점을 제공한다. 그 공간안에서 누워있는 것이다.

이 작품이 일상물의 온화한 공기를 연출함에 있어 숨은 장치라고 생각됨.


e0123449_51e800149c3fa.gif

배드신 앵글 >.< 같이 침대에 누운 시점




또 하나의 시점인 로우앵글

이쪽은 단순히 캐릭터들의 허벅지를 음미하기 위한 카메라워크 만은 아니다. 아 물론 그게 대부분이긴 하다.

이 앵글은 시청자로 하여금 그 공간에서 등장인물들의 시선을 의식하지 않고 자유롭게 보고 싶은 곳을 본다는 느낌을 준다.

바로 투명인간 시점이다! 


이것이 본작의 에로티시즘을 위한 장치다. 관음적인 요소.

일상공간을 일방적인 입장에서 관찰하고 있다는 쾌감.


상기한 <캐릭터와 동조된 시점>, <편안한 시점:세미로우앵글>의 2가지 시점과 <투명인간시점:로우앵글>이 

서로 번갈아가며 화면을 구성함으로서 불과 3분에 지나지 않는 러닝타임을 매우 밀도있게 꾸미고 있다.

본문의 처음에 언급한 <일상의 일부분을 1:1스케일로 구성>했다고 하는 의미는 여기서 비로서 효과를 가진다.


리얼감과 관음.

일상과 에로티시즘의 결합이다.


단, 이 투명인간시점이라 할지라도 같은 공간에 물리적으로 실존하는 시점이란것은 변함없는 부분으로

벽을 투과해서 본다던가, 하늘 높이 공중에서 내려다 본다던가 하는 식의 앵글은 나오지 않는다.

위에 언급된 몇가지 로우앵글들도 관찰자가 교실바닥에 앉거나 했을 때의 눈높이에 해당한다.


이점이 이른바 몰카(도촬)시점과의 차이점이다.

본 연출은 어디까지나 리얼한 공간안에서 효과가 발휘되는 연출이기 때문이다.


1:1 리얼스케일. 




e0123449_51e80012c47ca.gif

계란 한판...




3분이란 시간 안에 1:1스케일의 공간감을 구축한다는 것은 여러가지 고려사항이 있을 것이다.  

본작 아이우라는 그런 방향에서의 센스가 느껴지며 실제로 잘 먹히는듯 하다.

물론 긔욤하면서도 여체의 선을 잘 살린 작화라던가 색감, 배경사물 등 여러 요소가 다 좋은 편이다.


여튼 간에 스토리가 있니 없니 따지기 골아프다면 앞으로 이러한 3분 애니들을 주목하길 바란다.

내 예상으로 이러한 기획이 주류를 이룰 때가 올 것이다.


이상.



e0123449_51e80015d32b2.gif


1줄 요약 : 나갈업/이글루 업로드 제한이 5mb 라서, 5.81mb짜리 사키 니삭스 스트립짤이 안올라 간다. 도오시요. 그러나 근성으로 올림!

?
  • profile
    쿠로누마사와코 2013.07.04 20:36
    이 글을 공지로 ~
  • ?
    흔한애니광 2013.07.04 20:48
    신의 애니 아이우라는 이런 세세한 부분까지 완벽하시다.
  • profile
    나물 2013.07.04 21:00
    진짜 하나하나 개념글 감이여
  • ?
    사람사는곳 2013.07.04 21:01
    내용 약간 수정함
  • ?
    달룡 2013.07.04 21:17
    예전부터 느꼈는데 본인이 받은 느낌의 정체를 파악해서 글로 옮기는 일을 잘하시는 듯? 이거 자아탐구의 영역인데
    아이우라 봐야 하는가
  • ?
    사람사는곳 2013.07.04 21:23
    감상평을 구지 정기적으로, 시리즈화 하는 이유는,
    그래야 스스로에 대한 관찰일기로서 역할이 되거든염.

    사실 작품에 대해 우리가 알면 뭐 얼마나 알겠음?
    실제로 작용하는건 내가 어떻게 느끼고 있느냐의 자기 관찰이지.
    혹시 그 성과가 있다면 1년 넘게 관찰일기를 지속하고 있는 덕일듯.

    나 이 작품 아까 저녁먹고 한시간 만에 다봤음여.
    지금 부터 다운받고 보시면 오늘중으로도 클리어 가능하시겠네.
    아이우라ㄱㄱ
  • ?
    사람사는곳 2013.07.04 21:18

    애또... 극중 등장하는 소재인데 우리나라 쪽에는 없는 소재인고로 이 자리를 빌어 설명하려고 한다.

    아이돌에 관한 인식.
    위짤중에 카나카나가 누워있는 씬. 이 때 대화 내용이 장래에 아이돌이 된다는 내용.

    일본에서의 아이돌은 간단히 말해 "바보캐릭터"다.

    퀴즈프로그램에 아이돌을 일부러 출연시키는 이유는
    바보같은 대답을 통해 큰웃음을 선사하라는 방송의도가 있다.
    일본에선 아이돌의 백치미 마저 "카와이함"의 한 요소가 되기 때문에
    아이돌 쪽에서 일부러 어필하기도 한다.

    실제로 일본 어른들이 어린애들 한테 말하는 저학력,유토리세대라는 인식과 합쳐져서
    제대로 학교교육을 이수하지 못하는 아이돌 출신들의 저학력이미지는 어느정도 사실이기도 하다.

    결과적으로 십대 이전에 은퇴하는 아이돌들의 공식적인 은퇴사유는 대부분 "학업을 위해서" 이다.
    더 일을 해봐야 팔릴거 같지 않을 경우 부모의 권유 등을 통해 진학 등의 길로 인생경로를 수정하는 것이다.

    다른 측면에선, 아이돌 등의 연애인들이 실제로 머리가 나쁠거라는건 큰 오산이다.
    복마전 같은 연애계에서 생존하고 있는 그들이 머리회전이 안좋을리 없다.
    다만 상대의 기분을 맞춰주기 위해서, 살아남기 위해서, 연기하는 것 뿐이다.

    1줄 요약 : 카나님은 실제로는 천재일거야. 아마도.

  • ?
    하이웨이 2013.07.04 21:31
    근데 3분짜리는 한계가 느껴지지 않음?
    뭔가 이야기를 전개하기도 애매한 3분
  • ?
    사람사는곳 2013.07.04 21:36
    그니까 이야기가 필요없는 애니들을 위한 장르임.
    정말 이 시대에 적합한 장르지.
    제작비도 안들고.
  • ?
    Printemps 2013.07.04 21:39
    카나카나가 체고시다
    에로함과 치유됨이 하나된 오오 그거슨 신으애니
  • profile
    나무연못 2013.07.04 21:50
    저런 카메라 구도도 덕질 오래하면 보이는건가
    아이우라 다들 평이 좋은 거 같으니 시험 끝나고 봐야겠다
  • profile
    나무연못 2013.07.04 23:13
    하긴wwwwwwwwwwww
  • ?
    사람사는곳 2013.07.04 22:24
    평이 좋다기보단 발정난거 아닌가wwwwwwww
  • ?
    ECLAIR 2013.07.04 22:22
    신의 애니! 아!이!우!라!
  • ?
    사람사는곳 2013.07.04 22:28
    사키 니삭스 스트립짤은 나중에 갤러리에다가 올려야지... 보는거 게시판 용량이 "아주 가끔" 아쉬울 때가 있음.ㅎㅎ
  • ?
    Winial 2013.07.04 22:32
    아이우라 허벅지 하악하악 이라는 내용이 굉장히 멋있게 분석적으로 쓰여있어서 진심으로 감탄했습니다.
  • profile
    그냥헤비 2013.07.04 23:06
    꿀벅지
  • ?
    사람사는곳 2013.07.04 23:28
    근성의 힘! 짤이 살아있는 사이트에서 복사해옴^^

    원래 갤부르에서 처음 본건데 거길 프록시로 들어가니까 링크를 걸면 프록시 풀리면서 같이 엑박됨.

    방통위(수정) 보고있니?


    ..........인데 액박난다고 그래서 기어코 3.49mb짜리 파일을 찾음-_-후 이게 먼 ㅈㄹ이여
  • ?
    사람사는곳 2013.07.04 23:34
    더불어 움짤 더 추가함. 내용 약간 수정.
  • profile
    나물 2013.07.05 00:01
    잘난 거로 가버렷!
  • ?
    터메릭 2013.07.05 06:40
    개념글 공지로!

    몰랐는데 아이우라가 굉장히 신경을 많이썻다는 느낌이네 ㄷ 글 잘쓰는거 부럽다
  • ?
    ray=out 2013.07.05 07:07
    허벅지 페티쉬 애니 (그래서 좋다고 ㅇㅇ)
  • profile
    시읏시읏 2013.07.05 07:11
    하앍 허벅지
  • ?
    사람사는곳 2013.07.05 14:23
    <투명인간시점> 에 대해 설명보충. 손이 많이 가는 군.
  • ?
    흑갈 2013.07.06 10:15
    그나저나 이 애들 게는 언제 먹음?
  • ?
    흑갈 2013.07.06 10:20
    감독 - 나카무라 료스케. <망량의 상자>, <푸른문학 시리즈 - 달려라 메로스>, <극장판 표적이 된 학원> 감독.
    케릭터 디자인 - 호소이 미에코. <푸른문학 시리즈 - 달려라 메로스>, <극장판 표적이 된 학원> 케릭터 디자인.

    능력자가 일상 모에물 만들면 쩝니다잉ㅎㄷㄷ
  • ?
    미믹 2013.07.18 21:27
    캬~ 종아리에 니삭스 자국까지 남아있는 퀄리티

공지 추천 게시판 사용 안내 하레 2011.08.02
  1. 킬라킬 스탭 좌담회 요약

    Date2013.10.19 Category애니 By가젤 Views3500
    Read More
  2. 천하제일 펠레대회 - 10월 신작 미리보기 3부

    Date2013.10.17 Category애니 By나노하 Views1277
    Read More
  3. 천하제일 펠레대회 - 10월 신작 미리보기 2부

    Date2013.10.05 Category애니 By나노하 Views1310
    Read More
  4. 천하제일 펠레대회 - 10월 신작 미리보기 1부

    Date2013.10.03 Category애니 By나노하 Views1372
    Read More
  5. No Image

    영웅전설 천공의 궤적 OVA - 팔콤팬이라면 좋아하겠지만...?

    Date2013.09.23 By롤링주먹밥 Views126
    Read More
  6. No Image

    길티 크라운 :: 스토리가 죄인이다

    Date2013.08.31 Category애니 By이민하 Views2285
    Read More
  7. GUILTY CROWN, 2011

    Date2013.08.30 Category애니 By한솔 Views1571
    Read More
  8. [드래곤볼Z-신들의 전쟁] 아직 이야기는 끝나지 않았다.

    Date2013.08.22 Category애니 By불멸의아스카 Views1438
    Read More
  9. 이것이 상업지인가! - 후가 WORLD 1편 -2

    Date2013.07.21 Category코믹스 By하야테2 Views6493
    Read More
  10. 이것이 상업지인가! - 후가 WORLD 1편

    Date2013.07.21 Category코믹스 By하야테2 Views4574
    Read More
  11. 한국에서 재패니메이션을 개봉한다는 건.

    Date2013.07.12 By나노하 Views3784
    Read More
  12. 현대의 애니메이션 캐릭터와 모에요소의 관련에 대한 고찰

    Date2013.07.09 By하야테2 Views3784
    Read More
  13. 밀린애니#9 - 아이우라

    Date2013.07.04 Category애니 By사람사는곳 Views4631
    Read More
  14. 2분기 완결 감상평 下 - 토,일 Fin

    Date2013.07.02 Category애니 By사람사는곳 Views3388
    Read More
  15. 2분기 완결 감상평 上 - 월~금

    Date2013.07.02 Category애니 By사람사는곳 Views7006
    Read More
  16. 내여귀 세계관

    Date2013.06.25 Category애니 By사람사는곳 Views2254
    Read More
  17. 타이틀 판매량과 애니제작비

    Date2013.06.22 Category애니 By사람사는곳 Views2275
    Read More
  18. 내 여동생이 이렇게 귀여울리가 없어 - 여동생과 여자친구, 두가지 모에요소의 통합

    Date2013.06.21 Category애니 By하야테2 Views3513
    Read More
  19. [리뷰] 표적이 된 학원 (ねらわれた学園)

    Date2013.06.07 Category애니 By하루카나 Views3822
    Read More
  20. 내여귀와 나

    Date2013.06.07 Category애니 By사람사는곳 Views3664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 Next
/ 12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