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나는 갈 데가 없다

추천

Screen Shot 2014-07-27 at 6.49.53 PM.png

- 2기 오프닝 스틸컷 -

드디어 그 유명했던 러브라이브 1&2기를 전부 다 봤습니다.
사실 저는 러브라이브도 그렇고, 아이돌물 애니메이션은 그렇게 좋아하는 편은 아닙니다.
(ex : AKB 0048 / WuG / 아이마스 ... etc)
그래도 한번쯤은 봐야할것 같아 싶어서 이번에 본게 러브라이브였습니다. 

제가 그동안 아이돌물을 안봤던 가장 큰 이유가 다름이 아닌 현실 아이돌과의 이질감이였습니다.
실제로 존재하던 아이돌을 좋아했었다보니 애니로 보는 아이돌이 무언가 이질감이 생겼거든요.
그래도 이번에 러브라이브를 보면서 그런 생각이 잘못됬던거라고 깨달았습니다.

러브라이브 애니 자체는 무척이나 좋았어요.
애들도 귀엽지 , 노래도 귀엽지.. 우미는 개그캐릭터가 땋! 하고 보이고 호노카는 그냥 신이였고..

다만 아쉬웠던건 애니 스토리와 성우였습니다.

많은사람들이기 말하기를 " 러브라이브 애니메이션은 그저, 노래 PV일뿐이다. " 라고 했는데
정말 사실이더라고요. 뚜렷한 줄거리가 그렇게 저한텐 보이지가 않았습니다.

그리고 성우문제... 솔직히 파일 노래는 너무 잘부르는데 2기까지 가서도 너무나 연기력에 한숨밖에 안나오더라고요.
마치 " 야! 내가해도 저것보단 감정모사 더 잘한다고!! " 라고 말하고싶을정도로..

그래도 결과적은 정말로 오랜만에 재미있게 본 애니였습니다.

결론 : 나도 라이브 직관 가고싶다.. 


Screen Shot 2014-07-27 at 6.58.32 PM.png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추천 게시판 사용 안내 [4] 하레 2011.08.02 14934
233 2분기 완결 감상평 上 - 월~금 [11] 사람사는곳 2013.07.02 7022
232 이것이 상업지인가! - 후가 WORLD 1편 -2 [7] file 하야테2 2013.07.21 6659
231 영감님들 대집합! 추억을 옹알거려보자 (스크롤 터져라) [55] 롤링주먹밥 2011.10.30 5043
230 밀린애니#9 - 아이우라 [27] file 사람사는곳 2013.07.04 4683
229 이것이 상업지인가! - 후가 WORLD 1편 file 하야테2 2013.07.21 4656
228 하기와라 유키호의 모에요소에 대한 분석 [15] file 청록야광봉 2012.01.24 4476
227 로리의 대한 상이한 견해 : 빈유로리와 거유로리 [17] 하야테2 2013.05.04 4439
226 아! 여고생 침 먹고 싶어진다. [12] 쿠로누마사와코 2012.09.14 4090
225 [리뷰] 표적이 된 학원 (ねらわれた学園) [10] file 하루카나 2013.06.07 3904
224 현대의 애니메이션 캐릭터와 모에요소의 관련에 대한 고찰 [9] file 하야테2 2013.07.09 3829
223 한국에서 재패니메이션을 개봉한다는 건. [16] file 나노하 2013.07.12 3797
222 내여귀와 나 [18] 사람사는곳 2013.06.07 3693
221 빙과 (氷菓), 2012 [6] file 한솔 2013.04.18 3672
220 엥?! 거기 완전 개념사이트 아니냐?? - 지옥소녀 [6] file 쿠로누마사와코 2014.03.20 3640
219 내 여동생이 이렇게 귀여울리가 없어 - 여동생과 여자친구, 두가지 모에요소의 통합 [3] file 하야테2 2013.06.21 3533
218 킬라킬 스탭 좌담회 요약 [8] file 가젤 2013.10.19 3522
217 2분기 완결 감상평 下 - 토,일 Fin [17] 사람사는곳 2013.07.02 3445
216 「언어의 정원」 [5] file 하루카나 2013.06.03 3400
215 [빙과] 사소한거긴 한데, 같이 걷는 장면에서 [30] file Zerial 2012.06.11 3367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