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영화 4편 감상

by Foodnana posted Oct 11, 2017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35d8681ea052375f3e7a4e6fff160ddc.jpg


추석때 할 것도 마땅히 없길래 영화나 줄창봤는데


일단 결론부터 이야기하면 4편 모두 재밌게 보고 옴


블레이드러너는 선행개봉한건지 한관씩 상영중이였고


남한산성이랑 범죄도시가 같이 걸렸는데 범죄도시가 입소문타고 스크린을 점점 밀어내는중


본 순서대로 간단한 감상을 적어보자면



블레이드러너2049


전작을 보고 간건 아닌데 막 크게 지장은 없었음 그래도 알면 더 재밌었을거 같긴한데


SF분위기랑 비주얼이 너무 좋아서 걍 넋 놓고 봤다


보면서 공각기동대가 생각났었는데 걔도 이것처럼 분위기 유지하면서 액션을 적당히만 넣었어도 괜찮지 않았을까


12일 개봉하면 한번쯤 봐도 돈 아깝단 생각은 안들꺼 같다

--


킹스맨:골든 서클


전작의 쌈마이한 부분이 줄어들어서 아쉬웠음


전작을 재밌게 봤으면 뭐 그럭저럭 볼듯


걍 킬링타임으론 괜찮았음

--


남한산성


다른 사극들이랑 다르게 국뽕 자극이나


한쪽을 꼰대나 인간조무사로 만들어서 타겟잡고


열받게 하는게 없이 서사로 풀어나가는게 신선했음


이병헌이랑 김윤석보다 의외로 고수의 대장장이 연기가 너무 좋았다

--


범죄도시


이건 진짜 포스터보니까 맥 빠져서 기대 안하고 봤는데 가장 재밌게 봤다.


조폭/형사 장르는 베테랑 이후로 이제 사양세라고 봤는데


마동석이란 케릭터가 그걸 해결해냄


그 동안 설경구 황정민 이런 케릭터들이 애들 뚜까패는거 보다가


마동석이 뚝배기 깨는거 보니까 느낌이 다름


전개 자체 억지로 즙 짜거나 신파 짜는 것도 없이 잘 만들었고


악역을 맡은 윤계상이랑 빡빡이 아저씨 연기가 너무 좋았음


보니까 15세 만드려다가 실패하고 18세 된거 같긴한데 꼭 보셈